법문

법문

03/20 개개인이 다 대장부인데 누가 굽히겠는가..

작성자
hhhh
작성일
2019-02-27 22:41
조회
747


개개인이 다 대장부인데 누가 굽히겠는가.


청천백일에 사람 속이지 말라.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箇箇丈夫誰是屈 (개개장부수시굴)


靑天白日莫謾人 (청천백일막만인)



∴   작자 미상입니다.







사람사람이 모두 대장부다.


갖출 것을 다 갖추었다.


할 것을 다 할 줄을 안다.


당신이 볼 줄 알면 나도 볼 줄 알고


당신이 들을 줄 알면 나도 들을 줄 안다.


배가 고프면 밥을 먹을 줄도 알고


피곤하면 잠을 잘 줄도 안다.


그만 하면 되었지 무엇이 더 필요한가.


설사 능력이 있다 하더라도


거기서 무엇이 더 나은 것이 있겠는가.



선각자라 해서 사람을 속이지 말라.


부처님이 낙엽을 주워서 철없는 아이들에게


황금으로 만든 돈이라고 속이기 시작하였다.


많은 조사들도 온갖 속임수를 다 쓴다.


그래서 누군가가 청천백일 밝은 대낮에


사람 속이지 말라고 경고한 것이다.


그래서 임제 스님은 불수인혹(不受人惑),


즉 속지 말고 미혹 당하지 말라고 당부하였다.



(무비스님 해설입니다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