법문

법문

03/18 부처가 있는 곳에는 머물지 않고..

작성자
hhhh
작성일
2019-02-27 22:38
조회
752


부처가 있는 곳에는 머물지 않고


부처가 없는 곳에는 급히 지나가 버린다.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有佛處不得住 (유불처부득주)


無佛處急走過 (무불처급도과)



∴   금강경 오가해의 말씀입니다.







대장부에게는 하늘을 찌르는 기상이 있다.


여래가 간 곳을 다시 가지 않는다.


어찌 대장부에게만 해당되는 말이겠는가.


또 대장부라는 것은 무엇을 뜻하는 말인가.


그 근거는 무엇인가.


불교적 안목으로는 모든 사람이 다 대장부다.


사람은 모두 완전무결하기 때문이다.


부르면 대답할 줄 알고 꼬집으면 아픈 줄 안다.


배고프면 밥을 먹고 피곤하면 잠을 잔다.


아무 것도 부족한 것이 없다.


그래서 대장부다.



그런데 부처가 나와서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다.


말 많은 곳에 머물지 않는다.


그러나 없으면 더 빨리 지나가 버린다.



그래서 선기(禪機)는 고고하고 엄격하다.


아무나 접근할 수 없다.


가까이 닫기만 하면 베이고 다친다.


일체가 끊어진 적정 그 자체다.


동시에 그 깊이 모를 그윽함, 유현함이 있다.


부처가 있으면 같이 살 만한데 그렇지 않다.


없으면 더 빨리 지나가 버린다.


선심(禪心)이 인격화되어 체현되었기 때문이다.



(무비스님 해설입니다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