법문

법문

03/23 두렷이 깨달은 산 가운데 나무 한 그루 있어서..

작성자
hhhh
작성일
2019-02-27 22:45
조회
761


두렷이 깨달은 산 가운데 나무 한 그루 있어서


꽃은 피었는데 천지가 아직 나눠지기 이전이네.


푸른 색도 아니고 흰 색도 아니고 검은 색도 아닌데


봄바람에도 있지 않고 하늘에도 있지 않네.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圓覺山中生一樹 원각산중생일수


開花天地未分前 개화천지미분전


非靑非白亦非黑 비청비백역비흑


不在春風不在天 부재춘풍부재천



∴   석문의범에서 석찬 스님의 말씀입니다.







두렷이 깨달은 산이란 다름 아닌 마음의 산이다.


우리들 마음의 산에 나무에 꽃이 피었다.


세존이 영산회상에서 꽃을 들어 보이고


가섭존자가 미소했다는 그 꽃이다.


마음의 본체는 본래로 공적한데 부단히 작용한다.


그 작용은 변화무쌍하고 예측불허다.


그것이 사람의 삶이다.


무엇이라고 규정지을 수 없다.



그렇게 공적하면서 그 작용은 멈추는 법이 없다.


언제부터인지도 모른다.


하늘과 땅이 나눠지기 이전부터 피어 있다고 했으니


청정심체의 그 활발한 작용이 놀랍다.


그리고 그 꽃은 청. 황. 적. 백이 아니다.


무엇이라고 규정지을 수 없는 작용이다.


그 꽃이 봄바람을 타고 핀 것도 아니다.


독존무비다.


세상에 있다고 하는 것은 오직 이것이 있을 뿐이다.


천지가 생기기 이전부터 피어있는 꽃이다.



특히 이 게송은 새벽종성을 할 때 외우는 글이다.


그야말로 천지가 나눠지기 전의 소식이다.



(무비스님 해설입니다)